展示主題:「“영혼과의 동행─中國陶俑”」(「與魂同行)─中國陶俑”)



展 期:2008 1028(Tue)~2009 1122(Sun)


展 場:韓國國立中央博物館(National Museum of Korea, Seoul),亞洲館.樂浪遺跡出土品室(아시아관 낙랑유적출토품실)(首爾特別市龍山區龍山洞6168-6號)


アジア館ナクラン遺跡出土品室(樂浪遺跡出土品室)


展示遺物:濃い本手,サムチェマル,好人用など 40


展覽簡介:


국립중앙박물관(관장 최광식) 2008 1028일부터 2009 11 22일까지 아시아관 낙랑유적출토품실에서 테마전 “영혼과의 동행-中國陶俑” 전시를 개최한다. 전시품은 중국의 남북조시대南北朝時代부터 송대宋代에 이르기까지 제작된 진묘수, 삼채말, 호인용, 십이지신상, 설창용 도용 40여점이다

  
전시의 구성은 먼저 전시실 입구에 무서운 표정으로 눈을 크게 뜨고 앉아 무덤을 지키는 진묘수鎭墓獸 쌍을 전시하여 관람객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으며, 진묘수의 측면에는 12지신상十二支神像을 전시하여 다채로운 도용의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죽은 자의 안위를 위해 시중드는 모습을 취하고 있는 마부와 하인을 비롯하여 소와 등의 가축도용들도 함께 전시되어 있어 당시의 생활 모습이 어떠했는지를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한편 당대唐代에 이르면 서역의 문화가 실크로드를 통하여 본격적으로 중국에 유입된다. 이때부터는 가늘고 다리가 특징인 아라비아말과 낙타, 그리고 마부나 하인으로 형상화된 서역 사람들의 모습도 도용으로 등장하기 시작하는데, 당대唐代 도용의 특징으로는 대부분 화려한 삼채三彩로 제작되지만, 모습이 과장되어 표현되지 않고 매우 세밀하다. 이를 통해 당시 도용의 제작수준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있으며, 더불어 중국문화 속에 이국의 문화가 어떻게 녹아들어 갔는가를 충분히 느낄 있다


  
마지막으로 이번 전시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베이징[北京] 경극京劇의 원류가 되는 설창공연의 모습을 표현한 송대宋代 설창용說唱俑을 만나 있다는 것이다. 설창이란 타악기를 두드리며 중국 고사古事의 내용을 창과 희곡의 중간형태로 공연하는 것으로 중국 민간문예의 기원을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이다.


  이번 “영혼과의 동행-中國陶俑” 전시를 통해 고대 중국인의 당시의 생활상과 내세관을 이해하고 아시아 문화의 다양성에 대한 인식을 넓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創作者介紹
創作者 phc85123 的頭像
phc85123

南國島夷:古代東亞與中國中古研究

phc85123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